말티즈 (Maltese)는 강아지 종류 중 하나입니다.

말티즈 (Maltese) 라는 이름은 지중해의 몰타(Malta) 섬에서 이 강아지가 유래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존재하는데요. 하지만 이와 관련한 기록이나 전승, 기원이 뚜렷하지는 않습니다.

몸무게는 2~3kg가 평균적이지만, 개체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큰 종의 경우에는 5kg 까지 나가는 말티즈도 존재합니다.

순백색의 부드러운 털이 매력적인 강아지인데요. 새카만 코와 눈이 대조적이기 때문에 더욱 털이 돋보이는 외관을 지녔습니다.

말티즈는 1,800년 무렵 유럽과 미국에 널리 알려졌는데요. 아름다운 모습과 높은 지능을 가진 것에 매력을 느껴 많은 사람들에 의해 반려견으로 길러져왔습니다.

말티즈의 평균 수명은 15년 정도로 알려져있습니다.

말티즈의 역사

말티즈는 오랜 역사 속에서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져왔습니다.

라틴어로는 “카니스 멜리타우스”, 영어로는 “에인션트 도그 오브 몰타(Ancient dog of malta, 몰타 섬의 고대 개라는 뜻)”으로 불려왔는데요. 뿐만 아니라 “로만 레이디즈 도그(Roman ladies’ dog, 로마 여성들의 개라는 뜻)”, “몰티즈 라이언 도그(Maltese lion dog, 말티즈 사자 개라는 뜻)”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참고로 1960년대 중반 미국 동부해안지역에서는 코키(Cokie)라는 이름으로 최초로 불렸다고 합니다.

말티즈는 비슷한 생김새를 가진 비숑(Bichon)으로 잘못 불리기도 하지만, 엄연히 다른 종류입니다.

말티즈 종의 유래

말티즈 종이 어떻게 나타났는지에 관한 가설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 중 한가지는, 말티즈는 스위스 호수 근처에서 유래된 스피츠(Spitz) 견종에서 유래된 강아지이고, 다양한 사육 시도 끝에 작은 크기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티베탄 테리어(Tibetan Terrier)에서 유래되어 아시아에서 시작한 종류라는 가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정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가설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일부 가설에서는 초기 말티즈가 지금의 특징을 가지기 전에는 토끼와 같은 설치류들을 관리하는 데에 사용되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말티즈 생김새

말티즈 생김새

말티즈 외형

말티즈는 둥근 머리, 짧은 주둥이와 함께 까만 색의 코와 눈이 특징입니다.

귀는 긴 털과 함께 처진 형태이고, 피부 색은 약간 어둡습니다.

햇빛에 노출이 적으면, 코의 색이 바래거나 분홍색 혹은 밝은 갈색으로 변할 수도 있는데요. 이러한 경우, 햇빛을 다시 받으면 종종 코의 색이 검은색으로 돌아옵니다.

말티즈는 길고 비단 같은 털을 가진 것이 특징입니다. 종종 꼬불거리는 털을 가지기도 합니다.

말티즈는 밑털(속털)이 없어 비교적 털 빠짐이 적은 견종이기 때문에 미용적인 관리가 중요한데요. 관리가 부족하여 피부질병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털의 색은 순백색이 기준이지만, 옅은 상아색이나 약간의 레몬 색이 섞이는 경우가 있기도 합니다. 이러한 미세한 차이는 일부 기준 상 말티즈로 구분짓는 것으로 허용됩니다.

말티즈를 기르는 사람들 중 일부는 관리의 편리성을 위해 짧은 털로 미는 것을 선호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경우, 털을 전부 밀고 옷을 입히거나, 2.5cm 이하의 길이로 짧게 깎아내는 일명 ‘퍼피컷’을 합니다.

무게와 크기

무게는 사용하는 기준에 따라 범위가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아메리칸 커널 클럽에서는 말티즈의 무게를 1.8~3.2kg로 보고 있고, 일반적으로는 1.8~2.7kg의 무게를 선호합니다.

유럽에서는 조금 더 무거운 3~4kg 정도 무게의 말티즈를 선호합니다.

크기는 보통 18~30cm정도입니다.

걸음걸이

AKC(American Kennel Club, 아메리칸 커널 클럽)에 따르면, 말티즈는 경쾌하고 부드러운 걸음걸이가 특징입니다.

걸을 때, 앞다리는 쭉 뻗고 어깨는 편하게, 관절 부분은 닫힙니다. 뒷다리는 일렬로 따라 움직입니다.

말티즈는 관절이 매우 약한 견종이기 때문에 평소 조심해주어야 합니다.

만약 걸음걸이가 이상하다면, 대부분 관절에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동물병원에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말티즈의 성격

말티즈의 성격

말티즈는 매우 활발하고 생기발랄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에너지와 장난스러움은 나이가 들어도 유지되는데요.

또한 매우 똑똑하고 영리한 점이 매력적인 특징입니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을 라이벌로 생각하고 대드는 경향이 있을 수 있어 훈련에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말티즈는 몸집이 작아 작은 공간에도 잘 적응하는 특징이 있는데요. 이러한 이유로 말티즈는 아파트나 도시의 작은 집에서 많은 사람들이 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이 길러지는 만큼 유기되는 말티즈의 수도 굉장히 많습니다.

2010년 the Korean National Veterinary Research와 Quarantine Service에 따르면, 1월 ~ 8월 사이에 1,208마리의 말티즈가 유기되었다고 합니다. 말티즈는 현재 한국에서 가장 많이 유기되는 품종이라고 합니다.

말티즈 털빠짐

말티즈는 밑털(속털)이 없으며, 비슷한 종류인 푸들이나 비숑프리제 처럼 저자극성 동물로 간주됩니다. 따라서 개털 알러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알러지 반응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미용 관리 방법

눈물자국

말티즈는 순백색의 털 색으로, 눈물자국이 심할 경우 눈 주위가 지저분해지거나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눈 주변의 약간 붉은 듯한 색의 눈물자국은 건강에 치명적인 해를 입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털 뭉침이 심해지거나 미관상 좋지 않기 때문에 눈물자국이 생기지 않게 하려고 눈 주변을 수시로 닦아 깨끗하게 유지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눈 세정제를 적신 거즈 또는 물티슈로 눈 주위를 닦아주거나, 눈물자국에 효과가 있는 사료를 급여하는 방법으로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역재채기

말티즈는 컥컥대거나 경적 같은 소리를 내는 역재채기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생명의 위협을 가할 정도록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심하게 흥분하거나 알러지 반응 등의 이유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하도록 합니다.

치아

말티즈는 종종 치아 관련 문제를 겪기도 합니다. 만약 나이가 들면서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충치에 감염된 치아가 빠지거나 할 수 있습니다.

치아 문제를 예방하려면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부드러운 칫솔과 전용 치약으로 이를 닦아주도록 합니다.

이 밖에도 몸 아래에 혹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말티즈 주의해야 할 질병

자궁축농증

말티즈에게 자주 나타나는 질병으로는 자궁축농증이 있습니다. 증상은 다음과 같으니 참고하도록 합니다.

  • 물을 허겁지겁 매우 많이 마신다.
  • 물을 너무 많이 마셔서 소변을 많이 배출한다.
  • 생식기에서 노란 물이 나온다.
  • 컨디션이 좋지 않아 코가 마르고 갈라진다.
  • 먹은 것을 토한다.
  • 눈에 띄게 식욕이 없다.
  • 좋아하던 음식을 먹지 않는다.
  • 사람이 집에 와도 크게 반기지 않는다.
  • 구석에 혼자 있으려고 한다.
  • 아프게 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만지려고 하면 비명을 지르면서 물려고 한다.

말티즈의 유전병

소형견을 분양하는 업체에서는 이러한 유전병 문제에 대해 설명하기를 꺼리는 경향이 있을 수 있습니다.

개가 소형견으로 개량되면서 유전병이 생겨나게 되었는데, 물론 모든 개체가 100% 이러한 유전병을 일으킨다고 할 수는 없지만, 흔하게 발생한다고 합니다.

만약, 말티즈와 같은 소형견을 분양할 생각이 있는 경우에는 이러한 유전병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발병한다고 해도 끝까지 책임질 각오가 있어야 합니다.

유루증

말티즈는 종 자체가 가진 특징으로 유루증, 즉 눈물관이 막히면서 생기는 눈물샘 넘침과 눈물자국이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말티즈는 눈이 크기 때문일 지도 모르지만, 불필요하게 눈물이 나오는 비정상적인 신체 작용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유전병이 없는 개들은 눈물자국 문제를 크게 겪지 않는데요.

소형견의 눈물 샘 넘침은 무리한 소형화 과정에서 두상이 단두종으로 축소되고, 소형견 조상 중에 유루증 개체가 섞여있기 때문에 발현된 유전병이라는 유력한 가설이 있습니다.

쉽게 말해, 두상을 앞뒤로 납작하게 축소시키다 보니 안구와 두상의 각도가 맞지 않아 ‘눈꺼풀 이상’, ‘안구 돌출’, ‘털이 돌출된 눈가를 찌름’, 내부 눈물관 막힘’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질병의 관점에서 보면 말티즈 특유의 귀여운 외모는 유전병의 고통을 대가로 얻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루증이 발병한 말티즈는 눈 주위에 박테리아가 번식하여 눈 아래 콧잔등의 털이 쉽게 붉어집니다.

또한 눈물의 양이 많은 만큼 눈곱도 굉장히 많이 끼기 때문에 매일 정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골격 문제

말티즈는 다리가 약하기 때문에 골절되기 쉬워 평소 주의해주어야 합니다.

특히 슬개골이 탈구되는 문제는 고령의 말티즈가 고질적으로 앓는 질환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견주의 세심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소형견으로의 개량 과정에서 발생한 유전병으로, 나이가 들면서 류마티스염을 많이 앓을 수 있게 되는데요. 6~7살이 넘어가면 이빨이 약해지고 앞니도 빠질 수 있습니다.

또한 기본적으로 몸이 작기 때문에 출산 시 유산 위험이 있고, 유산을 하지 않더라도 새끼가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기관지 협착증

노견이 되면 여느 소형견이 그렇듯, 기관지 협착증으로 인해 숨쉴 때마다 컥컥거리는 등 호흡이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병원에서 주사를 맞거나 가루약을 처방받아서 치료해야 하는데요. 증상이 좀 더 심할 경우에는 기관지 모양을 잡아주는 관을 삽입하는 수술을 할 수도 있습니다.

코멘트

  •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 코멘트를 추가하다